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우새’ 간접광고 법정제재 주의조치 고지 “과도한 광고효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운우리새끼’ 제작진이 심의 규정 위반을 고지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 제작진은 본 방송에 앞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주의 조치를 받은 사실을 알렸다.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SBS는 2019년 8월 11일 방송된 ‘미운우리새끼’ 2부 프로그램에서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 47조(간접광고)제2항제3호를 위반한 내용을 방송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재조치 결정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주의 조치를 받았다”고 전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해 12월 23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간접광고 상품에 대해 단순 노출을 넘어 과도하게 광고효과를 준 ’미운우리새끼‘에 법정제재인 ‘주의’가 의결됐다. 특정 상품의 홍보에만 급급한 다른 지상파 방송 프로그램들도 줄줄이 법정제재를 받았다”고 언급했다.

SBS ’미운우리새끼‘는 간접광고주 상품의 모델인 출연자(가수 김종국)가 운동 후 해당 상품을 섭취하는 장면을 근접촬영해 방송하고, 상품 광고에 사용된 ‘운동은 먹는 것까지 운동이다’라는 문구를 자막으로 고지했다.

이와 관련 방통심의위 측은 “동일한 광고 문구를 사용했을 뿐만 아니라 섭취 장면을 방송광고와 유사하게 연출하는 등 방송을 상업수단으로 이용한 것으로 판단돼 법정제재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