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플레디스 합병 소문..팬들 “기존 아티스트 보호 먼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합병했다는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힌 가운데 팬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13일 오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결정된 바 없다”며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와의 인수합병에 대해 말을 아꼈다. 2010년 설립된 플레디스에는 그룹 뉴이스트와 세븐틴을 비롯, 애프터스쿨, 프리스틴이 속해 있다.

두 회사의 인수합병 소식에 양측의 팬들도 뜨거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팬들의 분위기는 좋지 않다. 팬들은 “기존 아티스트 보호 제대로 했으면”, “이 조합 반대입니다”, “감당 안 될 거 같은데”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상황.

빅히트는 지난 7월 걸그룹 여자친구의 소속사인 쏘스뮤직을 인수하며 화제를 모았다. 당시 빅히트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와 쏘스뮤직은 아티스트를 육성하고 관리하는 철학이 비슷해 힘을 합치게 되었다. 서로를 잘 알기에 이번 인수가 성공적일 것으로 기대한다. 양사가 더 큰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게다가 7월 민희진 전 SM엔터테인먼트 이사를 브랜드총괄(CBO)로 영입했고 레이블 확장과 사업 영역별 구조 개편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한 매체는 빅히트가 플레디스를 인수 합병하기로 했으며, 지분 양수양도와 관련 해 최근 모든 절차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또한 양 측은 인수 합병에 관한 내용을 곧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도 전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