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냐옹은 페이크다’ 결국 고양이 반환 “입양 절차상 문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냐옹은 페이크다’ 고양이 입양 절차가 논란이 된 가운데, 결국 고양이 한 마리를 보호 단체에 반환했다.

13일 tvN 예능프로그램 ‘냐옹은 페이크다’ 측은 펜타곤 우석과 유선호가 방송에서 키우던 고양이 한 마리가 입양 절차상의 문제로 반환됐다고 밝혔다.

제작진 측은 “고양이를 입양하는 과정에서 프로그램 촬영에 관한 사항 중 일부가 보호단체에 전달되지 않아 해당 단체에서 입양 파기 공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주부터 ‘나비야 사랑해’ 측과 협의를 해왔다. 모든 조건을 맞추겠다는 입장이었지만 결국 반환하기로 하고 고양이 한 마리가 돌아간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tvN ‘냐옹은 페이크다’는 펜타곤 우석과 유선호가 두 마리의 고양이 입양 과정을 그린 새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를 위해 제작진은 프로그램 기획단계에서 ‘나비야 사랑해’를 통해 고양이 봉달이(고디바)를 입양했다.

지난 3일 연출을 맡은 정종연 PD는 제작발표회 당시 “고양이 입양은 고양이 경험이 많은 제작진이 했다. 프로그램 이후에는 제작진이 고양이를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보호소 측은 tvN 측에 “‘입양에 대한 주체와 사실이 다른 점’과 ‘실제 거주지가 아닌 임시 촬영장소인 점’에 근거해, 입양 계약서를 허위로 작성하였음에 따라 계약 파기를 진행한다”고 고양이 반환을 요청했다.

고양이 반환 이후 제작진 측은 “고양이가 반환된 만큼 방송이나 향후 촬영 등에 대해서도 자세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