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코, 음원차트 올킬..‘아무노래’ 1위 공약 “비몽사몽”[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듀서 겸 아티스트 지코(ZICO)가 신곡 ‘아무노래’로 음원차트 올킬을 달성했다.

지코는 지난 13일 디지털 싱글 ‘아무노래’를 발표한 가운데, 현재(오전 8시 기준) 멜론, 지니, 올레뮤직, 벅스, 소리바다, 네이버뮤직 등 전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며 ‘음원킹’의 귀환을 알렸다.

더욱이 신곡 ‘아무노래’는 발매와 함께 주요 음원차트 최상위권에 진입한 데 이어 발매 2시간 만에 차트 올킬에 성공하며 지코의 막강한 음원파워를 과시했다.

특히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던 전작 ‘THINKING’에 이어 이번에는 조금 더 편한 대화를 나누기 시작, 누구도 예상 못한 지코의 유쾌한 변신이 뜨거운 반응을 이끌고 있다.

이에 지코는 오늘(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약실천 일어나자마자 #아무노래챌린지 #이야못났다 #운동다시할까요”라는 글과 함께 신곡 ‘아무노래’ 1위 공약 이행 영상을 게재했다.

신곡 발매에 앞서 지코는 ‘아무노래’가 1위를 할 경우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잠옷 차림으로 ‘아무노래’ 춤을 추겠다고 밝혔고, 이후 ‘아무노래’가 1위를 휩쓸자 약속대로 공약 이행에 나선 것.

영상 속 지코는 잠에서 막 깬 듯 헝클어진 머리에 부은 눈을 하고 등장해 ‘아무노래’에 맞춰 춤을 췄다. 천진난만한 미소와 함께 이른 시간에도 남다른 스웨그를 뽐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지코는 신곡 ‘아무노래’로 음원차트 올킬을 달성하며 2020년 새해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신곡 ‘아무노래’는 댄스홀을 중심으로 꾸린 흥겨운 리듬이 특징으로, 지코가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랩과 보컬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지코의 퍼포먼스가 돋보이며, 유쾌한 노랫말 위로 중독성 있게 펼쳐지는 멜로디가 무한반복을 부른다.

한편 지코는 2월 22~23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KING OF THE ZUNGLE - WEATHER CHANGER’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남자친구 시켜 친엄마 머리를…못된 딸의 최후

2017년 남자친구를 조종해 어머니를 바벨로 공격하게 만들어 2년 동안 코마 상태에 빠뜨렸다가 끝내 세상을 떠나게 만든 비정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