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영록, 용서+이해” 이미영-전보람 모녀의 눈물 [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미영 전보람 모녀가 전 남편이자 아버지인 가수 전영록과의 사이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배우 이미영과 딸 전보람이 동반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이미영의 방문에 “전영록과 헤어지고 나서 상처가 굉장히 깊었다. 살짝 맛이 갈 뻔도 했다”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미영은 “알코올 중독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약 먹는 게 오래되면 사람이 이상하게 말도 어눌해지고 이상하게 변하지 않냐. 그런 걸 너무 많이 봤기 때문에 스스로 일어났다”며 마음을 다잡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영은 전영록과의 이혼 후 심정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내가 이제 나이가 드니까 모든 게 다 용서 되는구나 느꼈다. 얼마 전 ‘불후의 명곡’에 돌아가신 시어머니(가수 백설희) 편이 나오더라. 시어머니 대신 전 남편(전영록)이 앉아있었다”면서 “전 남편의 얼굴을 보면 ‘왜 저렇게 변했지’ 이런 생각이 들면서 가슴이 아팠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김수미는 “그게 미운 정, 진짜 정 그런 거다”라며 다독였다.

또 이미영은 전 시어머니 故 백설희를 떠올리며 “노래를 듣는 순간 눈물이 하염없이 쏟아졌다. 그분이 살아계셨다면 좋아하셨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이미영은 이혼 후 두 딸과 떨어져 지낸 일도 언급했다. 그는 “애들과는 8~9년 떨어져 지냈다. 아빠와 살다가 커서 저한테 왔다. 성향은 아빠 닮은 것 같다”고 밝혔다. 때마침 전보람이 출연해 반가움을 더했다. 가수에서 연기자로 전향한 그는 최근 웹드라마에 출연하고 오디션을 준비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부모님의 이혼으로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이미영과 떨어져 살았다는 전보람은 “그때는 주변에서 아빠와 사는 게 맞는 거라고 했다. 난 어리니까 잘 몰랐기 때문에 느낌상 엄마가 힘들어 보여서 내가 가면 안 되겠구나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당시 새엄마랑 같이 지냈고, 잘해주시긴 했지만 엄마와 있는 거랑 다르니까 사춘기 때가 잘 기억이 안 난다”면서 애써 미소 지어 안타까움을 안겼다.

현재 전영록과 만나지 않는다는 전보람은 “아빠가 다른 가정이 있으니까 연락하는 게 쉽지 않다”며 “엄마는 우리밖에 없으니까 엄마에게 더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빠가 연락 안 하는 것도 다 이해된다. 나쁘다고 생각 안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미영 전보람 모녀는 서로에게 힘든 것을 내색하지 않는 성격이라고. 이에 윤정수는 “나쁜 생각을 해도 얘기 안 하는 게 아니냐. 극단적인 생각도 할 수 있다”고 걱정했고, 이미영은 “예전에 둘째 우람이가 내가 극단적인 행동을 한 걸 본적도 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이미영은 1985년 당대 최고의 스타 전영록과 결혼하며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보람, 우람 두 딸을 뒀다. 그러나 12년 만인 1997년 이혼을 발표해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당시 이혼 이유에 대해 침묵했던 이미영은 최근 한 방송에서 “우리가 이혼할 때 도박을 했다, 바람을 폈다, 사업에 실패했다 등 무수히 많은 말이 있었지만 사실 사랑을 하면 그 모든 걸 다 포용할 수 있는 거다. 그렇지만 사랑이 깨졌을 때는 모든 걸 다 받아들일 수가 없게 되는 거다. 서로 간에 사랑이 깨진 거였다”라고 고백한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