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종합] ‘인간극장’ 네쌍둥이 가족, 힘들어도 행복한 부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간극장’ 김정화 씨, 홍광기 씨가 네 쌍둥이와 함께 방송에 출연했다.

13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헤쳐 모여 네쌍둥이’ 2부로 꾸며져 경기도 연천에 거주하는 네 쌍둥이의 부모 김정화 씨, 홍광기 씨 부부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네쌍둥이의 엄마 김정화 씨가 임신 당시를 회상했다. 김정화 씨는 임신 당시 병원에서 선택 유산을 권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기도 위험하고 엄마도 위험할 수 있으니가 병원에서 먼저 권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아이를 선택할 수 없었던 김정화 씨는 서울에 있는 병원을 찾았다고.

김정화씨는 “병원에서 ‘엄마가 건강하면 가능하다’고 하더라. 경과 지켜보면서 이야기하자고 해줬다. 위험하다는 말은 안하더라”며 네 아이를 모두 낳을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네 쌍둥이의 이유식을 먹이는 것도 일이다. 요리사인 홍광기 씨는 집에서도 이유식 만드는 데 집중했다. 그는 “아이들 이유식을 만든다. 빠르게 하려면 아내보다 제가 좀 더 빠르다”라고 말했다.
네 쌍둥이는 이유식을 만드는 것부터 먹이는 것까지 일이었다. 이유식으로 아이들의 관심은 끌었지만, 아이들은 먹지 않겠다고 떼를 썼다. 김정화 씨는 “오늘 먹이는 게 너무 힘들다. 원래는 안 이런다”며 애써 웃음 지었다. 홍광기 씨 역시 “등에 땀이 다 난다”고 말했다.

정신없는 틈에 아이들이 얼마큼 먹었는지도 알긴 힘들었다. 김정화 씨는 “그냥 가까이 있는 애들부터 주고 있다”며 나름의 팁을 전하기도 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