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명품은 영원하다… 다시 극장 문 두드리는 명작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극장 개봉했던 영화들이 설 연휴 이후 다시 관객을 만난다. 타인의 꿈에 들어가 생각을 심는 특수요원 코브의 이야기를 다룬 ‘인셉션’이 개봉 10주년을 맞아 재개봉한다.
올해로 개봉 10주년을 맞은 영화 ‘인셉션’과 ‘공기인형’, 25주년이 된 ‘샤인’이 줄줄이 재개봉한다. 재개봉은 판권이 저렴한 데다 익히 대중에 알려진 터라 대대적인 홍보나 흥행 실패 부담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재개봉 영화들은 설날 연휴가 끝난 뒤 비수기 틈을 노려 극장 문을 두드린다.

29일 개봉하는 ‘인셉션’은 타인의 꿈에 들어가 생각을 훔치는 특수 보안요원 코브(리어나도 디캐프리오 분)의 이야기다. 경쟁 기업의 정보를 빼내려는 사이토는 국제 수배자인 코브를 자유롭게 해 주겠다며 작전을 제안한다. 생각을 훔치는 게 아니라 반대로 생각을 심는 ‘인셉션’ 작전이다. 코브는 아서(조지프 고든 레빗 분) 등과 함께 팀을 구성해 표적인 피셔에게 접근해 인셉션을 실행하지만, 예기치 못한 사건들과 마주한다.

2010년 7월 개봉한 영화는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상상력과 그래픽 기술에 찬사를 받았다. 내용에 대한 여러 해석이 더해져 끊임없는 이야기도 만들어냈다. 개봉 당시 국내에서도 592만 관객을 동원했으며, 디캐프리오와 레빗을 비롯해 마리옹 코티야르, 톰 하디 등 할리우드 정상급 배우들의 출연으로도 유명하다. 147분, 12세 관람가.
▲ 극장 개봉했던 영화들이 설 연휴 이후 다시 관객을 만난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초기작인 ‘공기인형’이 개봉 10주년을 맞아 재개봉한다.
공기인형인 노조미에게 생겨서는 안 될 사랑하는 마음이 생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영화 ‘공기인형’도 30일 재개봉한다. 2010년 4월 개봉 당시 배우 배두나가 주연을 맡아 화제가 됐지만, 정작 국내 흥행은 처참했다. 전국 15개 상영관에서 개봉해 관객이 고작 1만 2371명에 불과했다. 그러나 고레에다 감독이 2018년 제71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이후 관심이 쏠렸다. 배급사 측은 “지난해 CGV아트하우스 ‘고레에다 히로카즈 특별전’에서 공기인형을 재개봉해 달라는 요청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116분, 15세 관람가.

▲ 극장 개봉했던 영화들이 설 연휴 이후 다시 관객을 만난다. 천재 피아니스트 데이비드 헬프갓을 그린 ‘샤인’은 다음달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호주 천재 피아니스트 데이비드 헬프갓의 실화를 다룬 ‘샤인´은 25주년을 맞아 2월 다시 상영한다. 영화는 1997년 1월 25일 개봉해 흥행에는 크게 성공하지 못했다. 그러나 제69회 아카데미상 감독상, 각본상 등 7개 부분 후보에 올랐고, 실재 인물과 똑 닮은 배우 제프리 러시가 신들린 연기를 보여 주며 화제가 됐다. 러시는 그해 아카데미, 골든글로브 등에서 남우주연상을 휩쓸기도 했다. 음악영화라서 극장에서 보고 싶다는 요청이 많아 2017년 재개봉했다가 이번에 재재개봉한다. 105분, 15세 관람가.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0-01-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