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민우 “부인 일주일 만에 사망”…12세 딸 고민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민우 딸
‘공부가 머니?’ 캡처


가수 김민우가 딸 민정을 소개했다.

17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가수 김민우가 출연해 초등학교 5학년이 되는 딸 민정이의 고민을 상담했다.

1990년도에 데뷔, ‘사랑일 뿐이야’, ‘입영열차 안에서’ 등의 히트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김민우는 “가수이자 초등학교 5학년에 올라가는 딸 김민정의 아빠”라며 “지난 15년간 수입자동차 딜러로 열심히 살았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3년 전 부인이 희귀성 난치병으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민정이도 많이 힘들었을 것 같은데 혼자 기특하게 잘 자라주고 있다”고 털어놨다.

김민우는 “뭐든 잘하고 있지만, 딸의 사춘기를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고민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민우 부녀의 일상이 공개됐다. 딸 민정은 7시 반에 일어나 책을 읽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특히 겨울방학 생활계획표도 꼼꼼히 세워 놀라움을 안겼다.

김민우는 딸 민정에 대해 “굉장히 의연하고, 의젓한 면이 많은 아이다. 다른 아이들보다 빨리 철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민우는 “아내가 몇 년 전에 하늘나라로 떠났다. 그 이유가 큰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방송에서 김민우는 “건강했던 부인이 ‘혈구 탐식성 림프조직구증’이라는 병으로 발병 7일 만에 허무하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힌 바 있다. 2009년 결혼해 8년 만에 사별한 것.



‘공부가 머니?’에서 김민우와 딸 민정은 세 달 만에 함께 엄마가 있는 납골당을 찾았다. 김민우 혼자서는 자주 가지만 딸 민정과 함께 가는 것은 무척 오랜만이라고. 민정은 엄마에게 편지도 썼는데 그 안에는 ‘요샌 안 울어’라는 말이 적혀 있었다.

전문가는 이에 대해 짚으며 “‘요샌 안 울어’라는 말을 쓰고 있다. 아이인데도 자기 감정을 잘 컨트롤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김민우 역시 “처음에는 편지에 그리움을 많이 담았는데, 지금은 ‘나 잘 지내고 있다’는 내용으로 바뀌었다. 그 사이에 더 많이 컸다”고 기특해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