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런닝맨’ 전소민♥양세찬, 제2의 월요커플? “심장 따를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런닝맨’ 양세찬과 전소민이 제2의 ‘월요커플’ 탄생을 예고했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파트너 결정전에서 파트너가 되는 양세찬과 전소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하하는 양세찬의 말을 전하며 “이제는 전소민에게 내 심장이 시키는 대로 할 거라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이어 파트너 결정전이 시작되고, 양세찬은 “윙크가 예쁜 분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작도 하기 전에 양세찬 앞으로 나온 전소민은 카메라를 향해 윙크를 했고, 양세찬은 ‘잇몸 만개’ 웃음을 보였다. 그는 “심장이 하라는 대로 하겠다”며 전소민을 선택해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앞서 지난 12일 방송에서도 전소민은 고릴라 탈을 쓴 양세찬에게 포옹을 하며 “귀여워”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뽀뽀까지 해 모두를 놀라게 한 바 있다.

또 이날 최종 이름표 뜯기 게임에서도 양세찬과 전소민의 이상 기류가 포착됐다. 이날 양세찬이 말하는 도중 전소민은 자신의 휴대전화를 꺼내 그를 찍기 시작했고, 유재석과 멤버들은 “카메라가 이렇게 많은데 왜 개인 휴대전화로 찍냐”, “나중에 세찬이 보고싶을 때 보려는 것 아니냐”, “개인소장을 하네”라며 몰아갔다. 제작진은 ‘방송으로 사심 채우네’라는 자막을 띄워 웃음을 더했다.

이에 ‘런닝맨’ 애청자들은 송지효-개리 이후 제2의 ‘월요 커플’이 탄생하는 것 아니냐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