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카라타 에리카, ‘히가시데 마사히로♥’ 당돌했던 불륜 [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카라타 에리카, 히가시데 마사히로
영화 ‘아사코’ 스틸


일본 배우 히가시데 마사히로(31)와 카라타 에리카(22)가 불륜설을 인정하며 일본이 충격에 휩싸였다.

22일 일본 현지 매체는 히가시데 마사히로가 부인인 배우 안(33)과 별거 중이라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별거 이유는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불륜 때문이며, 상대는 영화 ‘아사코’(2018)에 동반 출연한 카라타 에리카라는 것.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일본의 국민배우인 와타나베 켄의 딸인 안과 2013년 NHK 드라마 ‘잘 먹었습니다’에 함께 출연하며 연인으로 발전, 2015년에 결혼했다. 2016년에는 딸 쌍둥이, 2017년에는 아들을 얻었다. 카라타 에리카와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불륜이 시작된 건 부인이 아들을 임신했을 때로, 당시 카라타 에리카가 만 19세 미성년자였다는 점, 3년 이상 불륜 관계를 이어왔다는 점이 충격을 더했다.

특히 카라타 에리카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히가시데 마사히로에 대한 애정을 거침없이 드러내 왔다. “10대의 마지막 여름, 크나큰 사랑을 했습니다”와 같은 의미심장한 말을 적는가 하면, 둘이 함께 뺨을 맞대고 찍은 사진, 히가시데 마사히로가 잠에서 막 깬 듯한 사진,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 등을 공개했으나, 불륜 보도 이후 삭제한 상태다.



해당 보도 이후 히가시데 마사히로 측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어리석고 미숙하고 책임감이 결여된 일이다. 어떻게 비난해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사과했다. 이어 히가시데 마사히로에 대해 “이러한 사태가 된 것에 대한 책임에 무거움을 느끼고 괴로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카라타 에리카의 일본 소속사 측도 “카라타 에리카 본인은 경솔한 행동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 자신의 나약함과 어리석음, 부족함을 깊게 받아들이고 마주하고 있다”면서 “두 번 다시 이러한 일이 없도록, 많은 분들의 신용을 되찾을 수 있도록 엄격하게 지도하겠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카라타 에리카의 한국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또한 “카라타 에리카의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카라타 에리카는 현재 반성하며 뉘우치고 있다. 또한 이 일로 인해 큰 상처를 받은 가족분들과 팬분들 관계자분들께 머리 숙여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 카라타 에리카
‘아스달 연대기’ 캡처


한편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2012년 영화 ‘키리시마가 동아리활동 그만둔대’로 데뷔해 영화 ‘기생수 파트1’,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 ‘데스노트: 더 뉴 월드’, ‘데스노트: 뉴 제네레이션’, ‘산책하는 침략자’ 등에 출연했다. 현재 TV아사히의 목요 드라마 ‘게이지와 겐지~소활과 지검의 24시’의 주인공으로 출연하고 있다.

카라타 에리카는 지난 2015년 7월 후지TV 드라마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데뷔했다. 2017년 이병헌, 한효주 등이 소속된 BH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으며 지난해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 출연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