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훈 “미남이라고 생각 안 해...배우로서 퇴폐미 보여주고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성훈이 “배우로서는 퇴폐미를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말했다.

‘만찢남’(만화를 찢고 나온 미남)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성훈은 최근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잘 생겼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면서 “그나마 피부가 깨끗해 보일 때 가장 잘 생겨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들어 의류, 식품, 의료기기, 스포츠 용품 등 10개가 넘는 제품군의 CF 모델로 낙점되며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 광고계의 한 관계자는 “미남이지만 털털하고 허당기 있는 친근한 매력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수영 선수 출신인 성훈은 2011년 ‘신기생뎐’의 남자 주인공 아다모 역으로 1000대 1 뚫고 데뷔했다. 그는 “배우로서 섹시미 보다는 퇴폐미를 좀 더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있다”면서 “개인적인 칭찬 보다는 작품에 대한 칭찬이 가장 듣기 좋다”고 말했다. 성훈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인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로 스크린에 컴백할 예정이다.
가장 좋아하는 배우로 이병헌을 꼽은 그는 “이병헌 선배님은 연기자로 갖춰야 될 모든 것을 갖추고 계신 것 같다. 외형적인 것보다 연기력을 닮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올해 데뷔 10년차를 맞은 성훈은 “어떤 배우라는 수식어 보다는 그냥 배우라는 두 글자가 어울리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성훈은 지난 17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세번째 팬미팅을 개최한 데 이어 대만과 일본에서도 팬미팅을 열고 한류스타로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