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니뎁 먼저 맞았다” 전 부인 앰버허드 녹취록 공개 [헐!리우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조니뎁 앰버허드
유튜브(Australian Government Department of Agriculture and Water Resources)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56)이 전 부인이자 배우인 앰버 허드(33)의 폭언 녹취록을 공개하며 먼저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5일(현지시각) 조니 뎁을 비웃는 앰버 허드의 조롱이 담긴 음성 파일을 추가로 공개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먼저 공개된 녹취록에서는 앰버 허드가 조니 뎁에게 “당신을 때려서 미안하지만 내 손이 어떻게 움직인 건지 모르겠다”, “다시는 이렇게 하지 않겠다는 약속은 할 수 없다. 가끔 화가 나서 이성을 잃는다”고 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번에 추가로 공개된 녹취록에서 앰버 허드는 조니뎁에게 “네가 가정 폭력의 피해자라고 말해봐라. 몇 명이나 네 말을 믿겠냐”, “난 115파운드(52kg) 여자인데 ‘앰버 허드가 시작했다’고 말할 거냐”라고 비아냥거리는 발언이 담겼다.

데일리메일 측은 “앰버 허드는 자신이 조니 뎁에게 가한 폭력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니 뎁과 앰버 허드는 2011년 영화 ‘럼 다이어리’를 통해 만나 2015년 2월 결혼했다. 하지만 앰버 허드가 조니 뎁으로부터 언어 및 신체적 학대를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결혼한 지 15개월 만인 2017년 8월 이혼했다. 앰버 허드는 위자료 700만 달러(약 77억 원)을 받아 전액 기부했다.

그러나 조니 뎁은 이후 앰버 허드가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이 거짓이라며 그를 상대로 5000만 달러(약 560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