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생충’ 삽입 칸초네 부른 가수 “한국서 봉준호 만나고 싶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잔니 모란디 이탈리아 가수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에 삽입된 이탈리아 노래 ‘칸초네’의 가수가 “한국에서 봉준호 감독을 만나고 싶다”는 소망을 내비쳤다.

이탈리아 가수 잔니 모란디(76)는 현지 일간 ‘라 레푸블리카’ 12일자(현지시간)에 실린 인터뷰에서 봉 감독이 당신을 만나고 싶어 한다는 말에 “나도 한국에 가서 그와 함께 노래를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모란디가 부른 ‘당신 앞에 무릎 꿇고’는 기생충에서 기택의 가족과 문광의 가족이 난투극을 벌이는 장면에서 쓰였다. 이 노래의 박력 있고 웅장한 느낌이 비참한 빈자들의 싸움을 역설적이게도 극적으로 만든다는 평가를 받았다.

모란디는 “몇 달 전 이미 기생충을 봤다. 역설과 직관력으로 가득 찬 매우 인상적인 블랙코미디”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의 부친이 이탈리아 음악을 즐겨 듣는다는 것을 안다. 아마도 (이런 영향으로) 봉 감독이 유튜브에서 ‘당신 앞에 무릎 꿇고’를 찾아 들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모란디는 기생충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반지하 방에서 와이파이를 잡으려 노력하는 모습과 으리으리한 저택에서 박 사장 부부가 사랑을 나누는 것, 자신의 노래가 배경으로 흐르는 빈자들의 난투극 등을 언급했다. 이탈리아 주요 언론들은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 소식을 1면에 실으며 큰 관심을 나타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20-02-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