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설하윤, 군통령 된 이유? “맥심 표지모델…속옷 잘 팔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설하윤
‘라디오스타’ 캡처
트로트가수 설하윤이 ‘군통령’으로 등극한 배경을 설명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송대관, 박현우, 정경천, 설하윤이 출연해 ‘쨍하고 뽕 뜰 날’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설하윤은 자신이 “군인들에게 인기가 많다”면서 군인들이 좋아하는 남성잡지 맥심을 언급하며 “표지 모델을 두 번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군 행사를 가면 너무 좋아하시는데, 저는 밑에 내려가서 군 단장님이랑 블루스도 추고 논다”며 “친한 누나 스타일로 ‘같이 놀자’ 분위기를 이끈다”고 군인들에게 인기 많은 비결을 전했다.

이어 “많이 가면 이틀에 한 번, 한 달에 열두 번 간 적도 있다”며 “처음엔 예쁜 척도 하고 다 해 봤는데 요즘에는 토크 할 때 박력있는 느낌으로 한다.우렁찬 목소리로 외치면 반전의 이미지도 줄 수 있고 너무 좋아해 주시더라”고 덧붙였다.

▲ 설하윤
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날 설하윤은 “12년 간 연습생이었다. 20~30번 오디션에서 떨어졌다”며 힘든 시기를 고백하기도 했다.

설하윤은 “그간 아르바이트를 정말 많이 했다. 약국, PC방, 서빙, 카페, 속옷 판매 매니저, 피팅 모델까지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속옷을 잘 파니까 속옷 매장에서는 매니저를 하라고 권유했었다”며 손님 응대에 대해 “나긋나긋하게 (속옷을) 채워주고 극찬해드린다”고 속옷을 잘 파는 팁을 공개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