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두기, 길창주, 서영주는 어떻게 탄생했나? 배우들이 밝힌 비하인드 스토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기 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들이 소회를 밝혔다. 강두기 역의 하도권, 길창주 역의 이용우, 서영주 역의 차엽은 실제 야구선수라고 착각할 정도로 호연을 펼쳤다. 이들이 야구 선수 역할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강두기 역의 하도권은 “강두기의 인성을 생각했을 때 고 최동원 선수를 모티브로 삼고 연기를 했다”면서 “이번 드라마를 통해 야구가 굉장히 좋아지게 됐고 야구하는 모든 분들이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길창주 역의 이용우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이방인’에서 추신수가 미국에서 생활했을 때 상황이 길창주와 맞는 것 같아서 감정을 많이 이입해서 봤다”고 말했다.

이용우는 “극중 길창주는 아내가 있지만 외로운 사람이라서 친구들도 거의 안 만나고 우울증이 올 정도까지 외롭게 하면서 역할에 몰입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주변 사람들이 다 활가치서 혹시 해이해지면 역할에 몰입이 되지 않을 것 같았다”고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서울대 성악과 출신으로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다가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발하게 배우로 활약하고 있는 하도권은 “모든 장르가 사람과 사람이 만나서 하는 일이라서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투구폼 뿐만 아니라 마운드 투수들의 디테일 등을 연구해 (굳이) 연기를 하지 않더라도 강두기가 (자연스럽게) 표현될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서영주 역의 차엽은 “몰리나, 버스터 포지 같은 메이저리그 포수들의 유튜브를 찾아보면서 캐릭터를 연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간에 힘들여서 연기를 포기하고 일반 회사에 다녔던 적도 있었지만, 우연히 독립 영화에 출연했는데 역할이 점점 커져서 다시 연기를 할 수 있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한편 숱한 화제를 낳으며 야구팬은 물론 ‘야알못’(야구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도 열광시킨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14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