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진우, 장성규 ‘굿모닝FM’ DJ 대타 “부상 부위가 입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장성규가 입술 부상을 당해 배우 송진우가 MBC 라디오 ‘굿모닝FM’에 스페셜 DJ로 출격했다.

19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송진우가 스페셜 DJ로 진행을 맡았다.

이날 송진우는 DJ를 맡게 된 이유에 대해 “실은 어제 장성규 씨가 작은 부상을 입고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큰 부상은 아닌데 라디오 진행에는 무리가 있다고 한다. 입술 부위가 다쳐 발음이 잘 안 된다고 한다. 큰 부상 아니라 다행이고 빨리 쾌유하고 돌아오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후 장성규는 송진우와 청취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아침 7시에는 여러분과 만나는 늘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활동 중 잘못 넘어져서 그렇다. 염려치 말고 진우에게 큰 응원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장성규의 매니저 역시 “앞으로 넘어졌는데 잘못 넘어져서 입술을 다쳤다. 꿰맨 상황이다. 큰 부상은 아닌데 입술을 다쳐 발음이 어렵고 말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오늘 상태를 보고 빨리 복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송진우’ ‘장성규’가 이날 오전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자 DJ 송진우는 “장성규의 부상이 ‘손흥민 부상’을 이겼다는 말이 있더라. 각 분야의 대세들이 왜 부상을 당하는지 모르겠다. 몸 조심하고 쾌유하시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손흥민 또한 부상 소식을 전해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있는 상황이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애스턴 빌라와의 경기에서 오른팔 골절상을 입어 수술을 받고 당분간 재활에 전념할 예정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