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빅시 모델’ 케이트 보크, 글래머 몸매 ‘남심 저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캐나다 출신의 슈퍼모델 케이트 보크(30)가 세계적인 남성잡지 맥심(MAXIM)의 3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현존하는 사진작가 중 최고의 명성을 날리고 있는 쥘 벤시몬과 함께 작업한 보크는 커버와 메인 화보에서 흑백과 컬러 작업을 병행하며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케이트 보크는 7년째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 수영복 특집판에 화보를 장식하며 세계적인 모델로 이름을 날리고 있다.

캐나다 밴쿠버 태생인 보크는 12살에 모델로 데뷔했다. 178cm의 큰 키와 유창한 프랑스어 구사 등 지성과 미모를 동시에 발산하는 모델로 일급 디자이너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보그와 엘르 등 일급 패션잡지를 장식했던 보크는 2013년부터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 수영복 특집판에 모습을 보이며 남성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후 세계적인 속옷 업체인 빅토리아 시크릿의 모델을 꿰차기도 했다.

보크는 NBA 스타이자 2012년 런던 올림픽 농구 금메달리스트인 케빈 러브와 2016년부터 연인관계를 유지해오고 있다.

사진=케이트 보크 SNS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