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문기자’ 심은경 한국 배우 첫 日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심은경
배우 심은경이 지난 6일 오후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43회 일본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신문기자’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1978년 이 상이 제정된 이래 한국 배우가 최우수상을 받은 건 처음이다.

심은경은 이날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지으면서 무대로 올라갔다. 무대 위에서는 눈물을 흘리면서 일본어로 “수상을 전혀 예상 못 해 아무런 준비를 하지 못했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하겠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문기자’는 일본 정권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을 통해 국가와 저널리즘 이면을 비판한 영화로, 아베 신조 총리가 연루된 사학 스캔들과 내용이 유사해 관심을 모았다. 심은경은 한국인 어머니와 일본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신문사 사회부 4년차 기자 요시오카 에리카를 연기했다. 이 작품은 이번 일본아카데미상 최우수 작품상과 최우수 남우주연상(마쓰자카 토리)도 받았다.

일본아카데미상은 주요 부문 우수상을 미리 시상하고 시상식 당일 우수상 수상자 가운데 최우수상을 발표한다. 심은경은 지난 1월 ‘날아라 사이타마’의 니카이도 후미 등 일본 여배우 4명과 함께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지명됐다. 앞서 2010년 배두나가 ‘공기인형’으로 우수 여우주연상을 받기도 했다.

심은경은 이 영화로 제74회 마이니치 영화 콩쿠르 여우주연상, 다마 시네마 포럼의 최우수 신인여우상을 받았다. 또 다른 일본 영화 ‘블루아워’로는 제34회 다카사키영화제 최우수 여우주연상도 수상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20-03-0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