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오미 캠벨 ‘공항패션’은 전신 방호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나오미 캠벨
전 세계가 코로나19 공포에 질린 가운데 평소 위생에 민감한 모습을 보였던 톱모델 나오미 캠벨(50)이 전신 방호복 차림의 ‘공항패션’을 선보여 시선을 끌었다.

1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캠벨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그는 녹색 마스크와 방호용 안경, 라텍스 장갑은 물론 코로나19 의료진들이 주로 착용하는 전신 방호복을 입고 있다.

캠벨은 이 사진과 함께 “다음 단계의 안전제일”(Safety First NEXT LEVEL)이라고 글을 올리며,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곧 동영상을 올리겠다고 약속했다. 캠벨의 사진엔 ‘좋아요’가 46만개 이상 찍혔다.

하지만 전 세계 40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치명적인 질병을 너무 가볍게 다룬 것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고 CNN은 전했다. 캠벨은 지난해 여름 비행기에 탑승하자마자 위생 장갑을 끼고 좌석 주변 곳곳을 항균 티슈로 닦아내는 영상을 올리며 비행기를 탈 때마다 자신이 행하는 ‘의식’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20-03-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