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코로나19 격리 中’ 톰 행크스 현재 상태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톰 행크스, 아내와 코로나19 격리 중 근황 공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중인 할리우드 배우 톰 행크스가 자신과 아내 리타 윌슨의 근황을 전했다.

톰 행크스는 13일(현지시각) 자신의 SNS에 리타 윌슨과 함께한 사진을 게재하며 “우리 부부를 돌봐주고 있는 모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우리는 코로나19 확진을 받았고 다른 이들에게 확산 되지 않도록 격리되어 있다”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또 “이곳에는 매우 심각한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는 사람들도 있다. 우리 부부는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 매일 제 때에 약을 챙겨 먹고 있고 또 전문가의 조언을 따르며 서로를 돌보는 중이다. 이게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이다”고 밝혔다.

톰 행크스는 전작 ‘그들만의 리그’(92, 페니 마샬 감독) 속 명대사를 언급하며 “아무리 상황이 힘들어도 우는 건 없다”고 말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톰 행크스는 호주에서 워너브라더스 스튜디오가 제작하는 영화 촬영 중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돼 감염됐다. 할리우드 유명인으로는 첫 코로나19 감염 사례로 톰 행크스와 리타 윌슨은 곧바로 호주 퀸즐랜드주 골드코스트 대학병원에 격리된 상태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