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어서와’ 르완다→벨기에 방송 편성 논란...빗발치는 시청자 항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르완다 편 방송 이후 해당 국가를 식민지배했던 벨기에 편이 편성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르완다 친구들의 마지막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르완다 친구들은 전쟁기념관을 찾아 한국의 식민지배 역사를 살펴봤다. 이들은 “우리에게도 슬픈 식민지배의 역사가 있다. 르완다 대학살 등 1994년도 일이다. 3개월 동안 100만명이 학살당했다”며 식민지배의 고통과 내전의 아픔에 대해 이야기했다.

르완다는 1962년 독립하기 전까지 1919년부터 약 40년 동안 벨기에의 식민지배를 당했다. 식민지배가 끝난 뒤 1994년 이후 내전을 겪으며 100만명이 죽고 200만명이 난민이 되는 ‘르완다 대학살’ 사건이 발생했다.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하지만 이후 공개된 예고 영상이 문제였다. 오는 19일 방송분에 대한 예고 영상에는 벨기에 출신의 사람들이 나오는 모습이 담긴 것.

이에 시청자 게시판에는“한국 망신시키지 말아달라”, “왜 굳이 르완다 친구들이 식민지배의 고통을 회고한 후 벨기에 사람들이 깔깔거리는 방송을 하냐”, “세계적인 망신이다. 방송을 취소하라는 것이 아니라 순서를 바꿔달라는 뜻이다” 등 항의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선수촌에 콘돔 진짜 많다”…시작은 서울올림

“올림픽 선수촌에 콘돔이 진짜 많다”전 배구선수 한유미의 발언이다. 최고의 몸 상태 및 정신 상태를 위해 금욕을 실천할 것 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