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또 논란... “버닝썬 앞 단체 사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트시그널 시즌3
사진=페이스북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가 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트시그널 4번남 버닝썬 클럽 사진’이 퍼졌다. 해당 글 작성자는 ‘하트시그널 시즌3’ 포스터의 네 번째 남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울 수 없는 과거들. 버닝썬 앞 단체 사진. 저 중에 마약 혐의로 징역 간 애들 몇 명 있음. 강남 바닥에 모르는 애 없지”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글에서는 해당 출연자가 클럽에 드나들었을 뿐만 아니라 마약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로 재판 중인 버닝썬 대표와 대기업 창업주의 외손녀 등과 어울렸다고 언급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 외에도 해당 출연자는 최근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유튜버 하늘과의 친분이 알려져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한편, 해당 남성의 이름은 김강열이며 모델 출신으로 ‘무신사’에서 모델 활동을 하며 현재는 의류사업가로 활동하는 것으로 신상정보가 공개됐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선수촌에 콘돔 진짜 많다”…시작은 서울올림

“올림픽 선수촌에 콘돔이 진짜 많다”전 배구선수 한유미의 발언이다. 최고의 몸 상태 및 정신 상태를 위해 금욕을 실천할 것 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