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영규 “이혼 후 모든 게 끝…165억 재산 탕진→찜질방 생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임영규
MBN ‘특종세상’ 캡처


80년대 인기 배우 임영규의 안타까운 근황이 공개됐다.

임영규는 최근 전파를 탄 MBN 시사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등장했다. 그는 “지금은 방송 활동을 하지 않는다”면서 “찜질방 생활을 하다 비용이 밀려 쫓겨났다. 지금은 교회 청소를 하며 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임영규는 과거 부모로부터 165억원의 유산을 상속받았고 이혼 후 이 돈으로 미국에서 초호화생활을 누렸다. 하지만 사업 실패, 방탕한 생활 등으로 2년 6개월여 만에 재산을 모두 탕진했다.

그는 “이혼하니까 모든 게 다 끝난 거다. 다 포기해버리고 아버지가 물려주신 강남 건물도 날렸다. 93년도에 시세가 165억이었다. 엄청난 돈이었다”라고 전했다.

그는 “제발 내일 아침에 눈 뜨게 하지 말라고 하나님한테 기도를 했다. 그냥 이렇게 자다가 죽겠다. 소원이다 그랬다. 눈 뜨는 순간부터 괴로운 거다. 고생 안 한 사람들은 그 심정을 모른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또 그는 “모든 걸 잃어서 밤에 잠이 안 오더라”며 “그래서 소주를 한 병 마셨는데 잠이 잘 왔다. 그런데 갈수록 한 병 가지고는 안 되더라. 두 병 세 병 마시다 보니 알코올성 치매가 왔다”고 고백했다. 이어 “술을 먹으면 정신이 하나도 없어서 어떤 때는 자고 일어났는데 파출소였다”고 덧붙였다. 지금은 술을 끊었다고.

현재 건물주의 도움으로 반값에 원룸에서 살고 있다는 그는 “나에게는 대궐 같은 집이다. 미국에서 살던 5000평짜리에 비하면 진짜 말도 안 되지만 나는 지금이 좋다”라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임영규는 자식들에 대한 속내도 털어놨다. 그는 “내가 이혼 안 하고 정상적으로 생활했으면 우리 아이들을 얼마나 예뻐했겠어. 가슴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현재 딸들과 연락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백 번 안 해야지. 다지고 다지는 거다”라며 “내가 다시 일어서서 떳떳한 아빠가 되고 사회인이 됐을 때까지는 무조건 기다리는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임영규는 1980년 MBC 12기 공채탤런트로 데뷔해 90년대 초반까지 활발하게 활동했다. 이후 이혼과 사업 실패 등으로 연예계에서 자취를 감췄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차창 밖 몸 내밀고 가다가…” 13세 소녀의 비

차창 밖 몸 내밀고 가던 美13세 청소년전신주 부딪혀 사망미국에서 13세가 달리는 탑승 차량의 창밖으로 몸을 내밀고 가다 전신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