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톰 행크스 부부, 코로나19 확진 후 근황 “서로를 잘 돌봅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톰 행크스 부부
사진=인스타그램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배우 톰 행크스가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5일(한국시간) 톰 행크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와주는 분들 덕분입니다. 우리 스스로와 서로를 잘 돌봅시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호주 국기가 꽂힌 캥거루 인형과 잼이 발라진 토스트가 담겼다.

앞서 지난 12일 톰 행크스는 아내 리타 윌슨와 함께 SNS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전했다.

톰 행크스는 “지금 호주에 있다. 감기에 걸린 것처럼 약간 피곤함을 느꼈고 몸도 조금 아팠다”고 밝혔다.

현재 이들 부부는 호주 퀸즐랜드주 골드코스트의 한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3억 가게 7000만원에 후려쳐… 자영업자 눈물로

코로나 불황에 폐업한 점포 헐값 매입 ‘갭투자’상가 자산 증대 31%… 근로소득자 못 따라잡아경기 부천시에서 72석 규모의 PC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