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테라스에서 노래” 코로나19 확산 이탈리아 현지 모습 전한 알베르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알베르토 몬디
사진=인스타그램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고 있는 이탈리아 현지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알베르토 몬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영상 한 개를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이탈리아 사람들이 집 테라스로 나와 다같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담겼다.

알베르토는 “요즘 매일 이탈리아 응원해 주시는 메시지를 많이 받고 있다. 한 분 한 분께 다 답장 못 드려서 여기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정말 감동이라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알베르토는 현재 이탈리아 상황에 대해 “나라가 봉쇄되면서 집밖에 못 나가는 사람들이 테라스에서 노래 부르고, 춤 추고, 악기 연주하기 시작했다”며 “밀라노 라스칼라 극장 오케스트라 음악가들까지 자기 집 테라스에서 연주하고 있고 어린 친구들이 그림을 그리고 ‘다 잘 될거야’ 문구를 써서 온라인에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 테라스에 나와 다같이 노래하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모습.
사진=인스타그램
알베르토는 “한국도 전세계도 다들 힘든 와중에 많은 분들이 자기보다 더 힘든 분을 위해서 도움을 주고 있다. 이렇게 힘든 상황에서 사람들의 무한한 긍정과 남을 도우려는 마음은 정말 힘이 되고 큰 희망이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많은 분들이 돌아가셔서 마음이 무겁다. 항상 그분들을 위해서 기도하자. 우리 모두 함께 이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6일 오전 9시 기준 이탈리아 코로나19 전체 확진자는 2만 4747명, 전날 대비 추가 확진자는 3590명으로 나타났다. 전날 대비 사망자는 368명 증가해 누적 사망자는 1809명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