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코로나 시대 ‘킹덤2’가 낳은 새로운 한류 ‘오마이갓’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킹덤2를 통해 코로나 극복 메시지를 전하는 트위터 화면 캡처
17세기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한국의 좀비 드라마 ‘킹덤’이 코로나19가 창궐한 시점에서 세계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킹덤2’는 1년여 전 처음 선보인 ‘킹덤1’ 보다 월등히 나은 만듦새로 인기를 끌고 있다.

‘gaylydreadful.com’ 사이트를 운영하는 대중문화평론가 테리는 킹덤에 대해 “시즌1은 멋졌고 새로운 시즌2는 말문이 막힐 정도다. ‘왕좌의 게임’이 부끄러워해야 할 지경”이라고 극찬했다.

미국 드라마인 ‘왕좌의 게임’은 시즌8까지 만들어질 정도로 9년간 인기가 높았던 판타지 드라마로 ‘킹덤’과 비슷하게 권력 암투를 다루며 대규모 전투 장면이 등장한다.

중국이나 일본보다 훨씬 덜 알려진 한국의 역사물이 좀비란 익숙한 소재와 만나면서 킹덤을 시청한 외국인들은 한국의 전통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중에서도 제일 외국인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다름 아닌 모자다.

특히 투명한 소재의 갓 외에 여러 종류의 다양한 모자가 등장하면서 킹덤 팬을 위해 조선시대 남성과 여성의 모자를 소개하는 게시물이 만들어질 정도다.
▲ 킹덤 드라마의 모자에 대해 극찬한 트위터 화면 캡처
외국인을 위한 조선의 모자 안내서는 모자가 계층을 상징한다고 소개하고 있다.

킹덤 팬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갓은 조선시대에도 귀족 계급이 착용했으며, 갓 가운데서도 챙이 넓은 흑립은 과거시험을 통과한 자만 쓸 수 있었다. 흰색 갓인 백립은 국상이 있을 때만 착용했다.

게다가 좀비와 사투를 벌이는 상황에서도 모자를 쓰고 있는 모습이 외국인 팬들 사이에서는 이채로운 점으로 통한다.

한 네티즌은 트위터에 “킹덤은 ‘왕좌의 게임’이 ‘워킹데드’와 만난, 훨씬 뛰어난 영화인데다 멋진 모자도 많이 나온다”고 썼다.

캐나다 네티즌 알리슨 앗킨은 “킹덤에는 정말 멋진 모자가 많이 나오는데다 모자를 쓰면 아주 굉장하게 보인다. 나도 모자를 써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조선시대에 창궐한 역병을 이겨내는 한국인들의 사투를 보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란 새로운 역병을 만난 세계인들이 ‘킹덤’을 통해 힘을 얻고 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