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준, 악플러 고소 예고 “지워도 소용없습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정준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정준이 악플러 고소를 예고했다.

18일 정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두 사람은 내일 변호사 분과 미팅 후 고소하겠습니다. 저도 공개적으로 하는 거라 끝까지 갈 겁니다”라고 밝힌 뒤 고소의 대상이 되는 계정을 공개했다.

해당 계정 네티즌들은 정준을 향해 “저도 대강 저놈의 행적을 압니다. 겉멋으로 교회 다니며 등에 칼 꼽은 놈이죠”, “교회 저렇게 다니면 안 되는데.. 어느 교회길래 저 지경으로 만들었을까”라고 말했다.

정준은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고통받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야겠어요”라며 고소 의지를 드러냈다.

앞서 정준은 문재인 대통령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여러 차례 게재해 왔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국민을 위한 대통령”이라고 공개적으로 지지해왔다. 그러나 이로 인해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악플러들의 무차별 공격을 받기도 했다.

다음은 정준 인스타그램 글 전문.

이 두 사람은 내일 변호사분과 미팅후 고소하겠습니다. 저도 공개적으로 하는거라 끝까지 갈 겁니다. 내용 다 캡처했습니다. 지워도 소용없습니다. 당신 같은 사람들때문에 고통받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야겠어요. 진심으로 쓴 글들도 당신들한테는 전해지지 않네요...이러고 고소 안 한다고 생각?? ㅎㅎㅎ 그럴리가!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더 이상 글로 사람을 아프게 하지 말기를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