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래통합당 “정준 포함 악플러 고소”...정준 입장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정준
사진=인스타그램
미래 통합당이 배우 정준을 포함한 악플러들을 고소한다고 밝혔다.

19일 한국경제의 보도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당원모임은 “당과 황교안 대표에 대해 도를 넘는 악플을 달아온 연예인 정준과 21명의 악플러들을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발하기도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 관계자는 “유명 연예인이라고 해서 특별 대우할 이유가 없다”며 강경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 자신의 댓글을 직접 올린 정준.
사진=정준 인스타그램
보도 이후 정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이 다르다”라며 “제가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들었던 이유는 문재인 대통령님을 좋아한다고 해서 입니다. 그것도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는 곳에 가족 사랑하는 사람 사진까지 올려 가면서. 한 번이 아닌 여러 차례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반복해서입니다. 그래서 고소를 진행하게 된겁니다”라고 배경부터 설명했다.

이어 “우선 제가 쓴 댓글에 기분이 나쁘셨다면 공개적으로 사과드립니다”라며 “제가 쓴 댓글 사진과 같이 올립니다. 네 제가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가 배우 정준으로 공개적으로 쓴 댓글이 아닌 국민으로서 조용히 쓸려고 한 건데 그걸 일베에서 찾아서 저라고 해서 알려진 건데. 그래도 진심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근데 이게 제가 고소한 결이랑 같다고 생각하시는 건가요? 무서워서요. 당에서 저를 고소를 할 일인가요? 제가 댓글 단 수준이 사진에도 있는 것 처럼요. 저 정도도 고소를 당해야 하나요? 정말 무서워서요”라고 반박의 뜻을 내비쳤다.

끝으로는 “그럼 국민은 이정도 댓글도 못 다나요? 사진에 나와 있거든요. 제가 댓글 남긴 거요. 정말 무서워서요. 이정도도 달면 당에서 고소를. 근데 왜 더불어 민주당은 안하지? 결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