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BJ이치훈 “힘이 없다” 급성패혈증으로 일주일만에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故) 이치훈
인스타그램 캡처
아프리카TV BJ 이치훈이 32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이치훈은 지난 19일 오전 세상을 떠났다. BJ 세야를 비롯한 지인들은 이치훈이 급성 패혈증(敗血症)으로 사망했다고 알렸다.

패혈증은 곪아서 고름이 생긴 상처나 종기 따위에서 병원균이나 독소가 계속 혈관으로 들어가 순환해 심한 중독 증상이나 급성 염증을 일으키는 질병이다.

지난 13일 이치훈은 자신의 아프리카 TV 채널에 휴방을 공지하며 “이틀 전부터 임파선염으로 병원을 치료 받고 있는데 몸살까지 추가됐다”며 “부디 코로나19가 아니길. 마우스 쥘 힘조차 나지 않는다. 다들 힘겨운 시기인데 잘 버텨보자”는 글을 남겼다.

불과 사망 일주일 전 남긴 글이었다. 이치훈은 자신의 몸 상태를 알리며 팬들의 양해를 구했다.

고인은 사망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상태가 급격히 악화 돼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고(故) 이치훈은 지난 2009년 Ystar ‘생방송 연예 인사이드’로 데뷔해 코미디TV 예능 ‘얼짱시대’와 KSTAR 드라마 ‘꽃미남 주식회사’로 얼굴을 알렸다. 최근에는 아프리카TV BJ와 유튜버로 활동해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