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가인·임영웅 뜨자… ‘트로트 코인’에 탑승한 방송사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터 트롯’ 출연자들 예능 섭외 1순위에
새로운 변화 노린 ‘트롯신이 떴다’ 등 인기


기존 서바이벌과 유사한 프로그램은 고전
소재 반복은 시청자 피로감 높일 수 있어
▲ SBS ‘트롯신이 떴다’
TV조선 ‘미스터 트롯’ 성공과 함께 트로트 열풍에 편승한 프로그램들이 쏟아지고 있다. 신규 편성은 물론 기존 예능 및 음악 방송들도 인기 출연자 섭외 경쟁에 나섰다. 트로트에 편승해 돈을 버는 이 같은 ‘트로트 코인’을 노린 유사한 방송이 많아지며 명암도 엇갈린다. 소재 반복만으로는 시청자들의 피로감을 높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트로트를 소재로 한 방송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SBS ‘트롯신이 떴다’다. 지난 4일 첫 방송은 14.9%(닐슨코리아 기준), 2회는 15.9%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장윤정, 남진, 진성, 주현미, 설운도, 붐 등 출연진 과반이 ‘미스터 트롯’과 겹치고 자막 서체까지 비슷하다. 다만 공연을 펼치는 동남아시아 현지 반응과 ‘트로트의 세계화’를 내세우며 변화를 줬다.

MBC 예능 ‘편애중계’의 ‘트로트 신동’ 편도 화제가 됐다. 알려지지 않았던 10대 트로트 가수들이 신곡을 받고자 경연을 벌이고 진행자들이 편을 나눠 응원했다. 2%대였던 시청률은 7.7%까지 올랐다. KBS ‘불후의 명곡’ 역시 지난 7일과 14일 가수 박서진, 박상철, 홍잠언 등이 잇따라 출연해 ‘무관중 녹화’의 고비를 넘겼다.

▲ ‘미스터 트롯’ 우승자 임영웅.
TV조선 제공
‘미스터 트롯’ 종영 직후 화제가 됐던 출연자들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 섭외 1순위가 됐다. 1~3위를 차지한 임영웅, 영탁, 이찬원은 TV조선 메인 뉴스를 비롯해 타사 토크쇼와 라디오 방송에 잇따라 출연 중이다.

▲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그러나 모든 프로그램이 트로트 특수를 누리는 것은 아니다. ‘미스터 트롯’이 종영한 지난 19일 같은 시간대에 처음 방송한 MBN ‘여왕의 전쟁: 라스트 싱어’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아이돌 출신부터 15년차 현역 가수까지 24명의 출연진과 화려한 무대를 자랑했지만, 기존 서바이벌 프로그램과 큰 차이가 없는 기획으로 1%대 시청률에 머물렀다. 앞서 ‘보이스퀸’이 8%로 선전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 중인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역시 1%대 시청률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온라인 화제성이나 시청자 반응도 미미하다.

정덕현 문화평론가는 “트로트라는 소재를 똑같이 활용하더라도 새로운 관전 포인트가 없으면 외면받을 수밖에 없다”면서 “성공한 방송의 인기를 이어받지 못하는 데서 보듯, 결국 각 프로그램의 차별성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03-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