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철없는 목사님들, 인터넷부터 배우시길” 타이거JK 일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타이거JK
사진=뉴스1
래퍼 타이거JK가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오프라인 얘배를 강행하는 일부 교회들을 향해 쓴소리를 했다.

지난 24일 타이거JK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국은 아직 검사를 제대로 못하고 있다”면서 “LA만 보더라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면 65세 이상 자가면역질환자들이 먼저 검사 자격에 대한 질문지를 답변하고 기다려야 한다. 면접이나 마찬가지”라며 미국의 상황을 언급했다.

타이거JK는 이어 “소위 말해, 빽 있는 사람들만 받을 수 있는 검사라고 국민들로부터 질타를 받고 있다. 백악관 브리핑에 따르면 한국이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 부러워하면서도 이탈리아 등 다른 유럽국가의 데이터를 더 분석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그만큼 상황이 안 좋다는 걸 암시하는 것 같다”면서 “지금이 너무 중요한 때”라고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그러면서 “철없는 목사님들은 인터넷부터 배우는게 어떨까요? 인스타, 유튜브 계정을 만들고 라이브로 더 많은 이들에게 희망과 신앙을 전도 하시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최근 일부 교회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지키지 않고 교회에서 예배를 강행하는 것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현장 예배를 진행한 교회 대부분은 방역수칙을 잘 지킨 것으로 조사 됐으나, 사랑제일교회 등 일부 교회에서 참석자 명단도 작성하지 않고 마스크도 쓰지 않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정부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위반하는 종교시설에 대해 단호히 법적 조치하겠다는 입장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