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지윤 논란→최동석 앵커 하차 요구…KBS “주의 조치”(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측이 최동석 앵커 하차 요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6일 KBS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서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알렸다.

이어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최동석의 아내인 박지윤 전 KBS 아나운서는 최근 자신의 SNS에 가족 여행 사진을 올렸다. 이에 한 네티즌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언급하자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저희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는 댓글을 달았다.
▲ 최동석 박지윤
박지윤 인스타그램
이후 SNS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같은 대처는 논란을 키웠고 현재 KBS 뉴스 메인엥커를 맡고 있는 남편 최동석의 뉴스 하차 요구로까지 이어졌다. 시청자들은 KBS 게시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천되고 있는 가운데 정작 이를 전했던 KBS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가 주말 동안 여행을 다녀온 게 맞는 행동이냐’는 등 공영방송 뉴스 진행자로서의 역할을 꼬집었다.

박지윤은 25일 밤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대한 조심스럽게 다녀왔지만 신중한 판단이 부족했다”며 “불편하셨던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하다. 앞으로 조금 더 주의하겠다”고 사과했다.

다음은 KBS 입장 전문

알려드립니다.

최동석 아나운서 관련 논란에 대해서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주었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