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극장도 셧다운… CGV 전국 35곳 28일부터 휴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가박스도 10곳 4월 한달 간 영업 중단
▲ 영화관
CGV 제공
코로나19 사태로 극장 관객이 집계 이래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대형 멀티플렉스 영화관들이 일부 지점 휴점을 선언했다.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CGV는 28일부터 직영 영화관 116개 중 30%에 해당하는 전국 35개 지점 영업을 중단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 대학로·명동·수유·청담씨네시티·피카디리1958·하계 등 6곳, 경기·인천 6곳, 대전·충청 4곳, 부산·울산·경남 5곳, 대구·경북 4곳, 광주·전라 8곳, 강원·제주 2곳이다. 극장 축소 운영 방침에 따라 CGV는 전 임직원이 주 3일 근무제로 전환한다. 대표 30%, 임원 20%, 조직장 10% 비율로 연말까지 월 급여를 자진 반납하고, 희망 퇴직·무급 휴직 등도 시행한다. CGV 관계자는 “관객 접근성을 고려해 35개 극장을 선별했다”고 설명했다. 월 170억~180억원에 이르는 직영점의 임차료는 임대인들에게 지급 유예를 요청할 예정이다.

메가박스도 새달부터 44개 직영점 가운데 일산 킨텍스·울산·대구점 등 10개 지점을 4월 한 달간 영업 중단한다. 위탁점 58개 가운데 이미 영업을 중단한 9곳도 다음달까지 문을 닫을 가능성이 크다. 또, 4월 한 달간 임직원 50%가 유급휴직에 들어가고 나머지 절반은 주 4일 근무 체제로 전환할 예정이다.

업계 2위 롯데시네마를 운영하는 롯데컬처웍스는 영업 중단에 신중한 입장이다. 롯데컬처웍스 관계자는 “현재도 개봉하는 영화가 있어 고용 안정화 차원이나 영화 산업 보호 측면에서 사태를 신중하게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2020-03-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