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크 블럼,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향년 70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크 블럼
사진=미국 배우 방송인 노동조합 트위터
할리우드 배우 마크 블럼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70세.

26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 ‘크로커다일 던디’ TV 시리즈 ‘너’ 등에 출연했던 마크 블럼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날 미국배우방송인노동조합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우리의 친구이자 전 이사회 멤버인 마크 블럼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마크 블럼은 뉴저지 출신으로 1970년대부터 연기를 시작했따. 이후 다양한 TV 시리즈에 출연했으며 브로드웨이에서 공연도 했다. 지난해 9월에는 오프 브로드웨이 연극 ‘펀 힐’ 무대에 올랐다.
▲ 마크 블럼
사진=영화 ‘멀시’ 스틸컷
뉴욕 비영리 브로드웨이 극장 플레이라이트 호라이즌 극장 그룹 측은 공식 SNS에 “사랑과 무거운 마음으로 마크 블럼을 애도한다. 그는 우리의 오랜 친구였고, 완벽한 예술가였다. 마크, 당신이 우리 극장과 다른 극장, 전 세계 관객에게 줬던 모든 것에 감사하다. 보고 싶을 것이다”라고 애도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