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춤추며 집으로” 톰 행크스 부부, 코로나19 격리해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톰 행크스 부부
사진=인스타그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할리우드 스타 톰 행크스 부부가 호주에서 2주간의 격리 생활을 마치고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돌아왔다.

27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톰 행크스(63)와 그의 아내 리타 윌슨(63)은 이날 전용기를 이용해 LA의 밴나이즈 공항에 도착했다.

비행기에서 내린 톰 행크스는 손으로 활주로를 짚은 뒤 춤을 췄고, 환하게 웃으며 직접 차량을 몰고 집으로 돌아가는 장면이 현지 언론에 포착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2일 톰 행크스는 아내 리타 윌슨와 함께 SNS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전했다.

톰 행크스는 “지금 호주에 있다. 감기에 걸린 것처럼 약간 피곤함을 느꼈고 몸도 조금 아팠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호주 퀸즐랜드주 골드코스트의 한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았으며 5일 후 호주의 렌트 주택으로 거처를 옮겨 2주간의 격리를 실시했다.

톰 행크스 부부는 엘비스 프레슬리 전기영화 촬영을 위해 호주 동부의 골드코스트를 방문했다. 톰 행크스의의 확진 사실이 알려진 뒤 영화 촬영은 중단됐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