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만우절 거짓말처럼 떠난 장국영 17주기, 영화 재개봉도 미뤄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홍콩 영화배우 고 장국영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17년전 만우절 거짓말처럼 세상을 떠난 ‘발없는 새’ 배우 장국영이 1일 17주기를 맞았다.

홍콩 배우 겸 가수 장국영은 지난 2003년 4월 1일 홍콩의 한 호텔에서 투신해 세상을 떠났다. 1956년생인 장국영의 사망 당시 나이는 47세였다.

1976년 홍콩 ATV 아시아 뮤직 콘테스트에서 2위에 입상하며 데뷔한 장국영은 80년대 홍콩 영화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대표적인 미남 배우다.

1986년 오우삼 감독의 ‘영웅본색’을 통해 영화 배우로 인지도를 높인 후 1987년 ‘천녀유혼’에서 아름다운 귀신 왕조현과 사랑에 빠진 연기로 인기 스타로 부상했다.

대표작으로는 ‘아비정전’ ‘동사서독’ ‘백발마녀전’ ‘패왕별희’ ‘해피투게더’ 등의 작품이 있다.

전성기 장국영의 모습이 담긴 영화 ‘패왕별희’(1993)가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이라는 제목으로 장국영의 기일인 이날 국내 재개봉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인해 5월로 재개봉 시기를 미뤘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혼했어” 아들 출산했는데…유부남 대반전

유부남이란 사실을 속이고 이성과 교제하다 들통나자 아내와 이혼한 것처럼 속이려고 공문서를 위조한 30대에게 실형이 내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