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재중, ‘코로나19 감염 장난’에...프로그램 편성 중단 논의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트래블 버디즈’ 김재중. 사진=라이프타임
만우절인 지난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거짓말을 해 논란을 빚은 가수 김재중이 출연 중인 ‘트래블 버디즈’가 TV 편성 중단을 논의 중이다.

2일 라이프타임 ‘트래블 버디즈’ 측은 “오는 4일 방송될 예정이었던 TV 편성을 두고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트래블 버디즈’ 마지막회 감독판은 예정대로 오늘(2일) 오후 9시 라이프타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선공개 된다.

앞서 김재중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한 병원에 입원해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자신의 부주의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며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 지 나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전하며 힘든 심경을 털어놨다.

김재중은 일본에 체류하며 현지 활동을 소화 중인 상황이었다. 이에 소속사 측 또한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김재중은 한 시간 만에 게시글을 수정하며 “현 시점의 경각심을 마음에 새기고 새겨서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고 거짓말의 의도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약 90만명의 확진자를 만들고 수만 명을 사망에 이르게 한 코로나19로 만우절 거짓말을 한 사실이 알려지자 “김재중을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해당 청원에는 하루 만에 1만명이상이 동의했다.
▲ 김재중
사진=인스타그램
상황이 심각해지자 결국 김재중은 인스타그램에 2차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다. 옳지 않다는 판단이라는 것도 알고 있다”면서 피해자들과 행정 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했다.

그는 “어떻게 해서든 현 시점의 위험성을 전달하고 싶었다”면서 “제 글로 인하여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애쓰시는 정부기관과 의료진들 그리고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 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들께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와 같은 농담을 한 김재중에게 처벌은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2일 진행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역학조사 중이거나 진료 시에 역학조사관ㆍ의료인에게 거짓정보를 제공하는 경우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서 처벌받을 수 있다”면서도 “(김재중의) 경우는 두 가지 사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설명하며 처벌이 어렵다고 밝혔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낮술 취해” 사진 찍으며 껴안다 추락사한 20

지난해 스페인 알리칸테에서 휴가를 즐기다 해안산책로 난간에서 떨어져 죽은 영국의 두 20대 남성이 낮술에 취한 뒤 비극적인 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