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혼집 왜 재건축?…중화권 언론 이혼해도 송중기-송혜교 집중관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송중기와 송혜교의 2017년 결혼식 장면 출처:인스타그램
송중기와 송혜교가 이혼한 지 8개월이 지났지만 특히 중화권에서 이들 스타 커플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대단하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5일 지난 2월 말부터 송중기와 송혜교가 이혼 전 함께 살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신혼집이 철거에 들어간 소식을 전했다.

내년 6월말까지 공사기간인 송중기의 집은 재건축 이후 지하 3층, 지상 2층 규모의 단독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다. 송중기는 이 집을 약 100억원에 산 것으로 알려졌다.

송중기는 최근 하와이 호놀룰루 알라 모아나 해변 근처의 고급 콘도를 약 27억원을 들여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 집을 휴식용으로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콜롬비아에서 영화 ‘보고타’를 촬영중이던 송중기는 지난 24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귀국해 2주간 자가격리 중이다.

‘보고타’는 1990년대 콜롬비아로 이민을 떠난 청년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지난 1월 콜롬비아에서 촬영을 시작했으나 콜롬비아 정부가 바이러스 확산으로 국경을 폐쇄하면서 제작진이 귀국했다.

송혜교 역시 이혼 이후에도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은 보석 브랜드 쇼메, 신발 브랜드 슈콤마보니, 화장품 브랜드 설화수 홍보 활동 등으로 채워져 있다.

지난 2월 송혜교는 밀라노 패션위크의 보테가 베네타 쇼에 참석해 화려한 자태를 드러내기도 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