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크 전설’ 존 프린 코로나로 사망…뮤지션 잇단 희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래미상을 두 번 거머쥔 미국 포크 가수 존 프린(John Prine)이 74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졌다.

빌보드는 “미국 전설이자 존경받는 싱어송라이터 존 프린이 7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확정 판정을 받고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이었다.

1946년 미국 일리노이주 메이우드에서 태어난 그는 클럽에서 공연하던 중 당시 인기 컨트리 가수 크리스 크리스토퍼슨에게 발굴돼 1971년 ‘존 프린’을 발매하며 정식 데뷔했다.

사회 비평적이고 저항적인 요소가 가미된 유머러스한 컨트리 음악을 선보여 인기를 높였다.

‘파라다이스’, ‘헬로 인 데어’(Hello in There), ‘샘 스톤’(Sam Stone) 등 히트곡을 남겼고 지금까지 낸 앨범 중 열다섯 장이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 오르기도 했다.

1991년과 2005년 두 차례 그래미어워즈 포크 분야 최고상인 ‘베스트 컨템퍼러리 포크 앨범’(Best Contemporary Folk Album)에 선정됐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40만명에 육박하고 사망자 역시 1만명을 넘긴 가운데 최근 미국 가요계 인사들이 코로나19로 잇달아 세상을 떠났다.

지난달 컨트리 가수 조 디피와 ‘아이 러브 록 앤 롤’ 원작자 앨런 메릴, 재즈 트럼펫 연주자 월리스 로니가 숨졌다.

이달 들어서는 영화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로 유명한 작곡가 애덤 슐레진저, 재즈 기타리스트 버키 피자렐리, 재즈 피아니스트 엘리스 마살리스 등이 코로나19를 피하지 못하고 별세했다.

영국 출신 가수 매리앤 페이스풀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