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캔디스 스와네포엘, 자연 속 ‘공존의 아름다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토리아 시크릿의 대표모델 캔디스 스와네포엘이 최근 패션잡지 ‘하퍼스 바자’와 손잡고 멸종 위기의 아프리카 침팬지와 고릴라 보호를 위한 패션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르완다의 국립공원에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스와네포엘은 화려한 녹색 드레스를 입고 자연에 동화돼 고릴라와 함께 멋진 한 컷을 만들어냈다.

환경운동가이자 유명 패션 포토그래퍼인 데이비드 예로우와 함께 작업한 이번 촬영은 인간과 동물의 공존을 주제로 했다. 해당 화보는 하퍼스 바자의 5월호에 실릴 예정이다.

한편, 남아프리카 공화국 태생의 스와네포엘은 15살부터 모델 활동을 시작해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2010년부터 세계적인 란제리 업체 빅토리아 시크릿의 메인모델로 런웨이에 오르며 수많은 남성팬들을 사로잡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고차 사기로 죽음 당해” 60대 울분… 靑청

“온몸에 문신한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1톤 트럭 강제로 대출받아 샀습니다”지난 2월 충북 제천에서 숨진 채 발견된 60대 남성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