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온라인 개봉작도 아카데미 후보 자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영향으로 영화 상영 일정이 차질을 빚자 미국 아카데미상이 개봉 영화의 출품 규칙을 바꾸기로 했다. 28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아카데미상 이사회는 내년도 아카데미상 출품 자격과 관련해 온라인으로 먼저 상영된 작품에도 출전 자격을 부여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의 상업용 극장에서 적어도 일주일간 개봉한 영화를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해 왔다.

하지만 개봉 일정이 미뤄지는 사례가 잇따르자 결국 아카데미는 내년에 한해 ‘7일 극장 상영’ 규정을 완화하기로 했다. 다만 아카데미는 온라인으로 먼저 출시된 작품이라도 극장 개봉 일정을 첨부해 제출하도록 했다. 데이비드 루빈 아카데미 회장은 성명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인 예외가 필요하게 됐다”고 밝혔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20-04-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