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승연 갑상선기능저하증 투병 고백 “극복하기”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승연.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이승연이 갑상선기능저하증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9일 이승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사한 이유. 수국이 너무 예쁘고 사진을 너무 예쁘게 찍어줬고, 죽을병 아니고 치료 가능하고, 붓기가 조금씩 빠지기 시작했고, 나의 스마트폰이 점점 더 마음에 들기 시작했고, 죽어라 한 번 해봐야겠다는 결심도 들고, 어쨌거나 아름다운 오월이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한 카페에 앉아 있는 이승연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이승연은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이승연은 이어 ‘마스크 잠시 오픈’ ‘사회적 거리 유지’ ‘갑상선 저하증 극복하기’ ‘나는 정말로 긍정적인 사람인가 봐’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이며 갑상선기능저하증 투병 사실을 언급했다.

갑상선기능저하증(갑상샘 저하증)은 몸에서 필요로 하는 갑상선호르몬의 부족으로 인해 대사가 저하된 상태를 말한다. 얼굴과 손발이 붓고 식욕이 없어 잘 먹지 않는데도 몸이 붓고 체중이 증가하는 증상이 나타난다.

한편, 이승연은 지난 1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뒤 휴식 중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