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 하차’ 이혜성 “가시 돋친 말에 상처, 시청자들에 위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혜성 아나운서
사진=KBS
이혜성 KBS 아나운서가 진행하던 라디오에서 하차하는 심경을 전했다.

지난 8일 이혜성은 KBS 2FM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이하 ‘설밤’) 마지막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이혜성은 “‘설밤’을 여기서 마무리 짓지만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 한다”며 “마음은 무겁지만 너무 슬퍼하지 않고, 1분 1초를 아껴가면서 여러분에게 집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혜성은 “모두가 잠들 준비를 하는 시간이자 새로운 하루가 시작되는 이 시간, 낮에는 혜성이라는 이름으로, 밤에는 혜디란 이름으로 생활한 지 약 1년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1년 동안 참 많은 일이 있었지만 휘몰아치는 소용돌이 속에서도 ‘설밤’ 가족들은 늘 내편이었고, 가시 돋친 말에 상처 받은 날 한결같이 감싸안아줬다”며 “이자리를 떠나도 ‘설밤’의 흔적은 내 일상 곳곳에 남을 것이다. ‘설밤’의 선곡들로 채워진 내 플레이리스트, 우연히 흘러나오는 로고송을 들을 때마다 흥얼거리는 내 모습, 새벽의 이 모습이 좋아서 밤새는 나의 모습들, 이곳에서 인생의 한 페이지를 꽉 채운 덕분에 나는 다시 단단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오해도 많이 받고 상처 받는 말도 들을 때 ‘혜디한테 그러지 마요’ 그러면서 토닥토닥 해주셨는데 그게 많이 기억 남을 것 같다”고 청취자들에게 감사를 덧붙였다.
▲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 홈페이지 캡처
앞서 KBS는 지난 7일 이혜성 아나운서가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하던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를 개인 사정으로 하차한다고 밝혔다.

이혜성의 하차 소식이 전해진 이후, 일각에서는 이혜성이 연인인 방송인 전현무와 결혼을 준비하기 위해 하차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 전현무 소속사 SM C&C 측은 “전현무와 이혜성 아나운서의 결혼설은 사실무근”이라며 “결혼 계획은 전혀 들은 바 없다. 현재로서는 예쁘게 잘 만나고 있다”고 부인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