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사랑, 허경영과 기자회견 “‘꽃뱀 발언’ 사과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사랑, 허경영. 2020.05.15.
최사랑 측 제공
가수 최사랑(44)이 허경영(70)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로부터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약 3년간 ‘사실혼 관계’였던 것으로 알려진 최사랑과 허 대표는 애초 이날 오전 10시 여의도 국가혁명배당금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하지만 현장에 1시간 넘게 등장하지 않았다. 기자가 빠진 상황에서 뒤늦게 시작된 회견에서 최사랑은 허 대표와 쌓였던 앙금이 잘 풀렸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사랑은 15일 “(허 대표가 자신에게) 꽃뱀이라고 했던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했다”며 “그동안 인연이 돼서 함께 지냈는데 서로 오해와 불미스러운 일이 생겨서 좋지 않은 일도 있었다. 이제 새출발하면서 서로 돕고, 서로 잘되기를 바란다는 내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앞서 최사랑은 2018년 초 ‘허경영 스캔들’로 온라인을 달궜다. 최사랑은 허 대표와 연인 관계가 맞다고 주장했지만 허 대표 측은 “대응할 가치가 없다”며 일축했다. 최사랑과 과거 연인 사이였음을 부인한 것이다.

이후 허 대표 지지자들은 ‘꽃뱀 척결 범국민 운동본부’라는 단체를 결성, 최사랑을 꽃뱀으로 몰고, 수억 원을 편취했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최사랑은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서 낙태를 한 사실까지 털어놓기도 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