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M 측 “NCT 재현 코로나19 음성...심려 끼쳐 죄송” [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NCT 재현. 사진=뉴스1
NCT 재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재현이 지난 4월 25일 친구들과 이태원에 위치한 식당 및 바에 방문했다”며 “조심하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깊이 반성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가 지난달 25일 저녁부터 26일 새벽까지 이태원에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이태언 소재 음식점 및 바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SM 측은 “재현은 문제가 된 특정 클럽에는 가지 않았고 확진자가 이태원을 다녀가기 7일 전”이라고 전했다.

또한 “재현은 증상은 없지만 자진해서 코로나18 진단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S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스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재현은 지난 4월 25일 친구들과 이태원에 위치한 식당 및 바에 방문했으나, 문제가 된 특정 클럽에는 가지 않았고 확진자가 이태원을 다녀가기 7일 전이었습니다.

재현은 증상은 없지만,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 19가 확산되면서 자진해서 코로나 19 진단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재현은 모두가 일상적인 만남을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하는 기간에 조심하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당사 역시 아티스트가 개인적인 시간에도 철저히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킬 수 있도록 지도하고 관리했어야 했는데, 부족했던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아티스트 관리에 더욱 힘쓰겠습니다.

다시 한번 팬 여러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낮술 취해” 사진 찍으며 껴안다 추락사한 20

지난해 스페인 알리칸테에서 휴가를 즐기다 해안산책로 난간에서 떨어져 죽은 영국의 두 20대 남성이 낮술에 취한 뒤 비극적인 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