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매일 울었다” 전 엑소 멤버 3명 왜 다시 뭉쳤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프로듀스 캠프 2020’ 유튜브 화면 캡처
엑소의 전 멤버들이 중국 방송을 통해 재결합에 나선다.

엑소의 전 멤버인 크리스 우, 루한, 타오가 그룹에서 탈퇴한지 6년 만에 한국 방송 ‘프로듀스 101’의 중국판에서 다시 모였다.

세계 최대 인터넷 메신저인 위챗을 운영하는 기업인 텐센트가 제작한 ‘프로듀스 캠프 2020’에 엑소의 전 멤버 3명이 참여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19일 전했다.

2014년과 2015년에 엑소의 중국인 멤버였던 크리스 우, 루한, 타오가 탈퇴했고, 현재 엑소에 남아있는 중국인 멤버는 레이가 유일하다.

텐센트는 ‘프로듀스 101’의 판권을 사들여 중국에 맞게 다시 제작했으며 여기에 엑소의 전 중국인 멤버 세 명이 모두 참여한 것이다.

루한과 타오는 ‘프로듀스 캠프 2020’에서 가수 지망생들의 멘토로 참여하고 있으며 크리스 우는 간식을 사들고 와서 세 명이 함께 옛날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들은 연습생 시절 매일 울 정도로 힘들고 긴장됐으며, 춤 수업 도중에 갑자기 사라져서 울었던 때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들 세 명은 2012년 데뷔했고, 2013년 노래 ‘으르렁’으로 스타가 됐다. 크리스 우와 루한은 2014년 엑소에서 탈퇴했고, 타오는 2015년 떠났다. 이후 각자 연기와 노래, 광고모델 등으로 중국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프로듀스 101’은 2016년 걸그룹 아이오아이, 2017년 남성그룹 워너원을 배출한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