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경석 감독 ‘퍼디스트 프롬’ 오버하우젠영화제서 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경석 감독
“제 경력에서 중요한 시기에 상을 받게 돼 정말 기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알고 더욱 치열하게 영화를 만들겠습니다.”

영화 ‘퍼디스트 프롬’으로 독일 오버하우젠 국제단편영화제에서 어린이·청소년영화 부문 최고상인 아동심사위원상을 받은 김경석 감독이 19일 서울신문에 소감을 전해 왔다.

한국 영화로는 2016년 권하윤 작가의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489년’ 이후 두 번째 수상이고, 실사 영화로서는 처음이다.

영화는 1990년대 말 미국 캘리포니아 수질오염 사태를 배경으로, 트레일러 파크에 사는 8살 소녀 제시(어맨다 크리스틴 분)의 이야기를 그렸다. 제시는 이웃이 계속 떠나가자 이를 막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하지만 결국 가장 친한 친구 루커스와도 이별하게 된다.

현재 미국 LA에 거주 중인 김 감독은 영화에 관해 “어른들의 행동이 아이들에게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는 걸 보여 주려 했다”고 설명했다.

오버하우젠 국제단편영화제는 1954년 시작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단편영화제다.

`프랑스 클레르몽페랑 국제단편영화제, 핀란드 탐페레 국제단편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단편영화제로 꼽힌다.

영화제 측은 “실제 사람들의 삶을 담아낸 점이 좋았다”며 “배우들이 서로 닮아 진짜 가족 같기도 했고 다른 나라와 문화를 보는 것도 좋았다. 엔딩은 무척 슬펐지만 영화와 잘 어울렸다”고 평가했다.

영화는 앞서 제53회 휴스턴 국제영화제 은상, 제50회 USA 영화제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0-05-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