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JYP 측 “트와이스 M/V 표절 논란 인지, 원작자에 대화 요청” [공식입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트와이스 ‘MORE & MORE’ 뮤직비디오 캡처
그룹 트와이스 새 타이틀곡 ‘MORE & MORE(모어 앤드 모어)’ 뮤직비디오가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공식입장응 밝혔다.

3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MORE & MORE’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한 세트가 기존에 있는 특정 작품과 유사하다는 사실을 3일 오전에 인지하게 됐다”며 “뮤직비디오 제작사에 기존 작품의 원작자와 대화를 통해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사도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출시하는 회사로서, 이런 일이 앞으로 재발하지 않도록 검증 시스템을 보완할 예정”이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앞서 지난 2일 조형예술작가 Davis McCarty는 지난 2일 자신의 SNS에 “트와이스가 내 조형물을 표절해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다”며 “이것은 예술에 대한 노골적인 저작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공개 된 사진에서는 지난 2018년 Davis McCarty가 전시했던 조형물의 모습이 담겼다. 트와이스 신곡 뮤직비디오 속 야외 무대가 해당 조형물과 흡사한 모습을 보이면서 표절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주말부부 남편이 열차 내 화장실서 사망했어요

SRT 열차 내 화장실서 사망…급성 심장사부산에서 근무를 하고 주말을 이용해 가족을 보러 서울을 다녀가는 생활을 한 남성이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