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경찰, 박사방 유료회원 가입 MBC 기자 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뉴스데스크 캡처
성 착취물이 유통된 텔레그램 ‘박사방’ 유료회원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는 경찰이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 측에 돈을 보낸 혐의를 받는 MBC 기자를 불러 조사했다.

5일 방송계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MBC 기자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중이다. 앞서 MBC는 내부 조사를 거친 결과 A씨가 취재 목적으로 70여만원을 송금했지만 최종적으로 유료방에 접근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박사방이 관련된 가상화폐 거래소와 구매 대행업체에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조주빈에게 돈을 낸 회원을 파악하던 경찰은 A씨가 송금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후 A씨의 포털 클라우드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돈을 보낸 경위와 박사방 활동 여부 등에 관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MBC는 지난 4일 취재 목적이었다는 해당 기자의 진술을 신뢰하기 어렵다고 결론내렸다. MBC는 의혹이 나온 지난 4월부터 성 착취 영상거래 시도 의혹 사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자체 조사를 벌여왔다. 조사위는 A씨가 박사방 가입비 송금을 위해 회원 계약을 한 점, A씨가 박사방에 가입해 활동한 점 등이 인정되지만 취재 목적이었다는 진술을 입증할 증거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삭 아내 승강기서 성폭행 패륜남…재판부 “경

만삭인 아내를 승강기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에게 징역 7년이 선고됐다.5일 법원에 따르면 조모씨(30)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