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다니엘 “매니저, 힘든 시기에 하루도 빠짐없이 집 찾아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다니엘 매니저.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강다니엘이 매니저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가수 강다니엘과 매니저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일을 마치고 집으로 가는 길에 강다니엘은 매니저에게 “형이 좀 정신 없는 시기에 오셨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 강다니엘 매니저.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강다니엘은 “내가 제일 힘들 때였는데, 그 때 형이 진짜 하루도 안 빠지고 우리집에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보러 와서 같이 게임도 하고 같이 밥도 먹었다. 사람이 있는 것만으로도 좋았다”라며 힘든 시기 옆에서 함께 해 준 매니저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에 대해 매니저는 “다니엘이 힘겨운 시기가 있었는데, 집에 가서 같이 있어줬다. 다니엘 집이 소파도 좋다”며 덤덤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강다니엘이 ‘형이랑 같이 하면 즐겁다. 팀장 할 때까지 같이 일하자’고 하더라. 사랑한다고도 자주 말한다. 그럴 때 매니저로서 엄청 뿌듯하더라”고 말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2살 제자 아이 낳고 결혼했던 여교사 결국

12살 제자를 성폭행해 임신까지 한 뒤 결혼까지 했던 미국의 전직 여교사가 최근 사망한 사실이 전해졌다.메리 케이 르투어노는 …